자료실

법문,경전 자료실

한글 관음경

페이지 정보

작성자 화장사 작성일04-07-20 23:32 조회1,755회 댓글0건

첨부파일

본문

<< 한글 관음경 >>

-제1절 온갖 괴로움 건져주기-

  그때에 무진의보살이 자리에서 일어나 오른 어깨를 드러내고 부처님을 향해 합장하고 이렇게 사뢰었다.  \"세존이시여, 관세음보살은 무슨 인연으로 관세음이라 부르나이까?\"
부처님께서 무진의 보살에게 말씀 하셨다.
\"선남자여! 만약 한량없는 백천만억 중생이  갖가지 괴로움을 당할적에 관세음보살의 이름을 듣고 한 마음으로 그 이름을 부르면 관세음보살은 즉시에 그 말을 관하고 모두 해탈케 하느니라.
관세음보살의 이름을 지니는 이는 혹 큰 불속에 들어가더라도 불타지 않을 것이니 이것은 보살의 신통력 때문이며, 혹 큰물에 떠내려가더라도 그 이름을 부르면  곧 얕은 곳에 이를 것이며, 혹 백천만억 중생이 금,은,유리,자거,마노,산호,호박,진주등의 보배를 구하기 위해 큰 바다에 들어갔을 때, 갑자기 큰 폭풍이 불어와서 그 배가 나찰 귀신의 나라로 뒤집혀 떠내려가게 되었더라도, 그 가운데 누구든지 관세음보살을 부르는 이가 한사람이라도 있다면 다른 모든 사람들 까지다 나찰의 액난을 벗어나게 될 것이다.
이러한 인연으로 관세음이라고 하느니라.

또 어떤 사람이 상해를 입게 되었을 때 관세음보살을 부르면 그들이 가진 칼과 흉기는 쪼각쪼각 부서져서 해탈을 얻을 것이며, 혹 삼천대천 세계에 가득찬 야차와 나찰이 사람을 괴롭게 할지라도 관세음보살 부르는 것을 들으면 감히 악한 눈으로 쳐다보지도 못할 것인 데 하물며 해를 입힐 수가 있겠는가.
만일 어떤 사람이 죄가 있거나 죄가 없거나 고랑을 차고 칼을 쓰며 몸이 쇠사슬에 묶이었더라도 관세음보살을 부르면 다 끊어지고 부서져 벗어나게 될 것이며, 또 삼천대천세계에 흉한 도적이 가득 찼는데 어떤 큰 장사꾼이 여러 상인을 거느리고 귀중한 보물들을 가지고 험한 산길을 지나갈 적에 그 가운데 한 사람이 말하기를, '모든 선남자들이여, 두려워하지 말라. 그대들은 다만 한마음으로 관세음보살을 부르라. 이 보살님은 능히 두려움 없음으로 중생을 보살펴 주시는 어른이시니 그대들이 그 이름을 부르면 이 도적들을 벗어나게 될 것이다.'하여, 여러 상인들이 이 말을 듣고 다함께 소리를 내어 '나무관세음보살'하고 부르면, 그 이름을 부르므로 곧 해탈을 얻느니라. 무진의여, 관세음보살의 신통력의 드높음이 이와 같으니라.
또 어떤 중생이 음욕이 많을지라도 항상 관세음보살을 생각하고 공경하면 곧 음욕을 여의게 되며, 만일 성내는 마음이 많을지라도 항상 관세음보살을 생각하고 공경하면  곧 여의게 되며, 만일 어리석음이 많을지라도 항상 관세음보살을 생각하고 공경하면 곧 어리석음을 여의게 되느니라. 무진의여 관세음보살이 이러한 큰 위신력을 가지고 이롭게 하는 일이 많으니라.\"


- 제2절 모든 소원 이뤄주기-

\"또 만일 여자가 아들을 낳기 위하여  관세음보살께 예배공양하면 복덕과 지혜를 갖춘 아들을 낳을 것이며, 딸 낳기를 원한다면 단정하고 용모를 갖춘 딸을 낳을 것인데 전생에 덕을 심었으므로 뭇사람이 사랑하고 공경할 것이니, 무진의여, 관세음보살은 이와같은 힘이 있느니라.
또 어떤 중생이 관세음보살에게 공경하고 예배하면 그 복덕은 헛되지 않을 것이니, 그러므로 중생은 모두 다 관세음보살의 이름을 받아 지녀야하느니라. 무진의여 또 어떤 사람이 62억 항하사 모래수처럼 많은 보살의 이름을 받아 지니고 또 목숨이 다하도록 음식과 의복과 침구와 의약으로 공양한다면, 그대는 어떻게 생각하는가? 이선남자와 선여인의 공덕이 많은가?\" 무진의가 사뢰었다.
\"아주 많나이다! 세존이시여!\"
부처님께서 말씀하셨다.
\"만일 또 어떤 사람이 관세음보살의 이름을 받아 지니어서 단 한때라도 예배 공양하였다면 이 두 사람의 복은 똑같고 다름이 없어서 백천만억겁에 이르도록 다함이 없을 것이니라. 무진의여, 관세음보살의 이름을 받아 지니면 이와같이 한량없고 그지없는 복덕의 이익을 얻느니라.\"


-제3절 인연 따라 몸 나투기-

무진의 보살이 부처님께 사뢰었다.
\"세존이시여, 관세음보살님께서 어떻게 사바세계에 노닐며 중생을 위하여 어떻게 설법하고 그 방편의 힘은 어떠하나이까?\"
부처님께서 무진의 보살께 말씀하셨다.
\"선남자여, 만일 어떤 세계의 중생으로서  부처님 몸으로 제도될 이는 관세음보살이 곧 부처님 몸을 나투어 법을 말하고 벽지불의 몸으로 제도될 이는 벽지불의 몸을 나투어 법을 말하며 성문의 몸으로 제도될 이는 관세음보살이 곧 성문의 몸을 나투어 법을 말하고, 범천왕의 몸으로 제도될 이는 곧 범천왕의  몸을 나투어 법을 말하며,  제석천왕의 몸으로 제도될 이는 곧  제석천왕의 몸을 나투어 법을 말하고, 자재천왕의 몸으로 제도될 이는 곧 자재천왕의 몸을 나투어 법을 말하며, 대 자재천왕의 몸으로 제도될이는 곧 대자재천왕의 몸을 나투어 법을 말하고  하늘대장군의 몸으로 제도될 이는 곧 하늘대장군의 몸을  나투어  법을 말하며 비사문의 몸으로 제도될 이는 곧 비사문의 몸을 나투어 법을 말하느니라.

  작은나라 임금의 몸으로 제도될 이는 곧 작은나라 임금의 몸을 나투어 법을 말하고 장자의 몸으로 제도될 이는 곧 장자의 몸을 나투어 법을 말하며 거사의 몸으로 제도될 이는 거사의 몸을 나투어 법을 말하고 재상의 몸으로 제도될 이는 곧 재상의 몸을 나투어 법을 말하며, 바라문의 몸으로 제도될 이는 곧 바라문의 몸을 나투어 법을 말하고 비구, 비구니, 우바새, 우바니의 몸으로 제도될 이는 곧 비구, 비구니, 우바새, 우바니의 몸을 나투어 법을 말하며, 소왕, 장자, 거사, 재상, 바라문의 부녀의 몸으로 제도될 이는 곧 그 부녀의 몸을 나투어 법을 날하며 동남 동녀의 몸으로 제도될 이는 곧 동남, 동녀의 몸을 나투어 법을 말하며, 하늘사람,용,야차,건달바,아수라,사람,사람아닌 것 등의 몸으로 제도될 이는 곧  다 그들의 몸을 나투어 법을 말하고 집금강신의 몸으로 제도될 이는 곧 집금강신의 몸을 나투어 법을 말하느니라.

  무진의여, 관세음보살은 이와같은 공덕을 성취하여 여러가지 모양으로 온세계에 노닐면서 중생을 제도하여 해탈시키느니라. 그대들은 마땅히 한마음으로 관세음보살에게 공양할지니라. 이것이 관세음보살마하살이 두렵고 급한 환란 가운데에 두려움없음을 베푸는 것이니, 그러므로 사바세계에서 모두 다 부르기를 '두려움 없음을 베푸는 이'라고 하느니라.\" 무진의 보살은 부처님께 사뢰었다.
  세존이시여, 제가 이제 관세음보살님께 공양하겠나이다.\"하고 온갖 보배구슬과 영락으로 된 백천량의 금값에 해당하는 목걸이를 끌러 바치고 이렇게 사뢰었다.
\"어지신 어른이시여! 법보시로서 이 진주 보배와 영락을 받으소서!\"때에 관세음보살은 이것을 받으려 하지 않으므로 무진의는  다시 관세음보살께 사뢰었다.
\"어지신  어른이시여!  저희들을 불쌍히 여기시어 이 영락을 받아주소서!\"그 때에 부처님께서는 관세음보살에게 말씀하였다.
\"이 무진의보살과 4부대중과 하늘,용,야차,건달바,아수라,가루라,긴나라,마후라가와 사람, 사람아닌것들을 불쌍히 여겨 이 영락을 받으라.\"
그때에 관세음보살은 4부대중과 하늘, 용, 사람, 사람아닌 것 들을 불쌍히 여기시고 그 영락을 받아 두 몫으로 나누어 한몫은 석가모니 부처님께 바치시고 한몫은 다보불탑에 받치시었다.
부처님께서 말씀하셨다.
\"무진의여 관세음보살이 이와같이 자재한 신통력으로 사바세계에 노니느니라.\"


-제4절 게송으로 찬탄하심-

그 때에 무진의보살이 게송으로 여쭈었다.

\"묘상 구족하신 세존이시여
제가 이제 거듭 여쭈옵니다.
불자가 어떤 인연이 있어
관세음이라 부르나이까?\"
묘한상을 갖추신 세존께서 게송으로 무진의에게  대답하셨다.

\"그대여 들으라 관음의 드높은 행을
시방의 어느 곳에나
알맞고 묘하게
두루 응하나니라.

그 서원 크고 깊기 바다와 같고
길고긴 아득한   세월을
천억의 부처님 모두 모시고
크고 깨끗한 원 세웠느니라.

내 이제  간략히 말하노니
이름을 듣거나 그 몸을 보고
마음에 헛되이 잊지 않으면
저 모든 괴로움을 능히 멸하리라.

설사 해칠 뜻을 일으켜
큰 불구덩이에 밀어 넣어도
관음을 생각하는 그 힘으로
불구덩이 변하여 연못이 되고

바닷물에 빠저서
용이나 물고기에 잡히게 되도
관음을 생각하는 그 힘 때문에
파도에 빠지지 않으며

높은 산 절벽에서
원수에게 떠밀리어도
관음을 생각하는 그 힘 때문에
해가 허공에 있음 같으며

악독한 사람에게 쫓기어
금강산 험한 돌에 떨어지어도
관음을 생각하는 그 힘 때문에
털끝도 않 다치느니라.

원한 품은 도적들이
칼끝으로 해치려 해도
관음을 생각하는 그 힘 때문에
도둑이 자비스런 마음을 내며

국법에 위반되어
형벌 받고 죽게  되어도
관음을 생각하는 그 힘 때문에
칼날이 조각조각 부서지리라.

옥에 갇히게 되어
손발이 묶이었어도
관음을 생각하는 그 힘 때문에
자유로운 해방 얻으며

저주와 독약으로
내 몸을 해하려 해도
관음을 생각하는  그 힘 때문
도리어 본인에게 돌아가리라.

악한 나찰
독룡과 악귀 만날지라도
관음을 생각하는 그 힘 때문에
해치지 못하게 되며

악한 짐승에게 둘러 쌓여서
이빨과 발톱이 날카로와도
관음을 생각하는 그 힘 때문에
재빨리 정처없이 달아나리라.

독사와 지네들이
불꽃같은  독으로 해하려해도
관음을 생각하는 그 힘 때문에
그 소리에 저절로 달아나가며

우뢰와 번개가  아주 심하고
우박과 큰비가 쏟아지어도
관음을 생각하는 그 힘 때문에
모두다 곧 흩어지나니

끝없는 곤액이
중생을 괴롭히어도
관음의 신묘한  지혜력으로
세간의 온갖 고통 구해주리라.

신통력을 갖추고
지혜의 방편력 두루하여서
시방세계 모든 국토 어느 곳에든
그 몸을 나투지 않는 곳  없고

갖가지 나쁜  생명들
지옥, 아귀, 축생까지도
생노병사의 모든 고통을
점차로 모든 고통 없이 하리라.

진리의 관 거룩한 관
크고 넓고 지혜로운 관이며
가엾어 하고 사랑하는 관이니
항상 원하고 우러러 사모하여라.

때 없는 깨끗한 빛이여
어둠을 없애주는 지혜의 해여
수, 화, 풍 재앙을 항복하고
온 세상 두루  다  비추어 주며

대비의 몸과 계율의 우뢰와
자애의 구름으로
감로의 법비를 내려
번뇌의 불꽃을 꺼버리나니,

송사하는 법정에서나
두려운 전선에서도
관음을 생각하는 그 힘 때문에
원수들이 흩어지리라.

묘한 저음성 세간을 보는 음성
다 범천의 음성,조수의 음성
세간의 속된음을 뛰어 났으니
언제나 생각하고 염불하여라.

생각생각 의심치 말라
관세음 거룩한 성자가
온갖 고뇌와 죽을 액 가운데
의지가 되고 구세주 되리라.

온갖 공덕 모두 갖추어
자비의 눈으로 중생을 보며
복덩이 바다처럼 한량없으니
마땅히 예경하고 존중하여라.


그 때에 무진의보살이 자리에서 일어나  부처님 앞에 나아가 합장하고 사뢰었다.
  \"세존이시여! 어떤 중생이나 이 [관세음보살보문품]의 자재한 업과 여러 방편으로 나투시는  신통력을 듣는다면 이 사람은 그 공덕이 적지 않겠나이다.\"
부처님께서 이 [보문품]을 말씀 하실때에 대중가운데에 8만4천 중생이 [무등등 아뇩다라삼먁삼보리]의 마음을 일으키었다.

----보문품 끝-----
* 무등등 아뇩다라삼먁삼보리 = 최상의 깨달음'을 구하는 마음


* 화장사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05-05-03 19:34)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